Author: 밴쿠버 교육신문 편집팀

해 아래 새 것은 없다

일찍 스웨덴에 유학 가서 상당히 오래 그곳에서 살았다. 결혼해서 아이도 낳고 그렇게 해외 생활을 시작했다. 어렵다는 스웨덴어도 살아가는데 지장 없을 정도로 구사했다. 친구들도 사귀고 그림처럼 아름다운 스칸디나비아의 풍경도 즐기면서 아쉬울 것 없이 행복했다. 스웨덴은 내 젊은 날의 로망이다. 스웨덴에 살 때 나이든 시댁 식구들을 만나면 <스페인 독감>이라는 말을 가끔 듣곤 했다. 당시에는 그게...

Read More

잘 하고 있는거야~

영국의 한 연구실, 식물학자 알프레드 러셀 윌리스가 고치에서 빠져나오려고 애쓰는 나비의 모습을 관찰하고 있었다.나비는 바늘구멍같이 작은 구멍을 뚫고 고치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꼬박 한나절을 애쓰고 있었다. 나비의 입장에서 고치를 나오느냐 마느냐는 생사가 걸린 문제일 것이다. 인내심으로 고통을 이겨내고 고치를 뚫고 나온 나비는 활기찬 날갯짓을 하며 세상으로 날아갔다. 반면에 다른 나비들과 달리 고치를 쉽게...

Read More

송년

벌써 마지막 남은 달력이 힘겹운듯 매달려 있다. 갈때가 되면 가야한다지만 올해 송년은 어 벌써 송년이네하는 느낌이 더 강하다. 출퇴근길 역사에 걸린 크리스마스 장식이 아 크리스마스구나 하는 느낌을 갖게 한다. 물론 어김없이 찾아 오는 블랙후라이데이 세일이 연말이 가까이 왔음을 알리고 있기는 했었다. 개인적으로 올해는 지난해 뇌경색으로 쉬기 시작하고 일을 다시 시작하려고 할때쯤에 COVID-19이 본격적으로...

Read More

신협배너

JNJ광고

배너광고-포인트팡

google ad

아마배너

rakuten a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