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의 사랑

언젠가 접했던 이야기 하나가 생각나는 오늘이다. 프랑스의 공군 조종사이자 외교관 그리고 소설가였던 로맹 가리는 어렸을 때 어머니가 장신구를 팔아서 겨우 생계를 이어 나갈 만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