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전재민

해돋이

글 사진 전재민   날마다 오는 하루처럼 날마다 솟아 오른 태양 강물에 비친 네 모습이 너무 황홀해   한순간도 놓칠 수 없어 설레는 가슴 숨을 참아가며 침을...

Read More

어머니…오월 어버이날에

어머니 그 시대엔 그렇게 사는 것이 숙명 인줄 알았습니다 그 시절에 그렇게 살아야 하는 줄 알았습니다 생선 몸통은 어린 아들 주고 당신은 생선 머리나 무우를 먹는 것을 당연하다 여겼습니다 그 때는 그것이 당연하다 생각했습니다 한번도 엄마가 이쁘게 치장하고 나가는 걸 본 기억이 없다 집에는 그 흔한 구루무 한 통 립스틱 하나 없었다 내가 어렸을 때도 어머닌 치아가 없어 찬물에 말은 밥에 김치 쭉 찍어 얹어...

Read More

Anthem 배너

Anthem 배너

신협배너

JNJ광고

google ad

아마배너

rakuten a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