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전재민

겨울산행

지난 2월 마지막날 아침 일찍 설경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시모아 마운틴으로 가기 위해 집을 나섰다. 원래 계획은 좀 더 일찍 출발하는 것이었지만 밤에 잠을 설치다 7시가 넘어서...

Read More

종이신문을 누가 읽어

어려운 가정 형편을 이겨낸 고학생의 이야기엔 늘 신문배달의 이야기가 있었다. 하루에 150부에서 300부까지 배달을 하는 신문배달은 마땅한 아르바이트 자리가 없는 학생들에겐 아주 고마운 존재였던 것만은 확실하다. 오늘날 전철에서 저마다의 스마트폰을 들고 뉴스를 보거나, 영상을 보고, 또는 게임을 하면서, 음악을 들으며 출근하는 모습에서 신문을 쫙 펼쳐서 옆에 앉은 사람에게까지 피해가 가던 시절이 떠오른다....

Read More

껌종이 문학

그내가 문학에 눈을 뜬 시기엔 펜팔에 한참 미쳐 있을 시기였다. 처음 펜팔을 한 것은 중학교때 스웨덴의 여자아이와 편지를 주고 받았는데 영어를 못해서 당시 영어를 참 잘하던 응한이란 친구가 늘 번역을 해주고 한영사전을 찾아 가면서 편지를 써서 부치곤 했다. 편지라는 것이 보이지 않는 상대이지만 아주 가까이 있는 착각을 일으키게 한다. 그리고 당시에 난 사춘기였다. 치마만 두르만 다 좋다는 말 어느 정도...

Read More

송년

벌써 마지막 남은 달력이 힘겹운듯 매달려 있다. 갈때가 되면 가야한다지만 올해 송년은 어 벌써 송년이네하는 느낌이 더 강하다. 출퇴근길 역사에 걸린 크리스마스 장식이 아 크리스마스구나 하는 느낌을 갖게 한다. 물론 어김없이 찾아 오는 블랙후라이데이 세일이 연말이 가까이 왔음을 알리고 있기는 했었다. 개인적으로 올해는 지난해 뇌경색으로 쉬기 시작하고 일을 다시 시작하려고 할때쯤에 COVID-19이 본격적으로...

Read More

신협배너

JNJ광고

배너광고-포인트팡

google ad

아마배너

rakuten a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