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칼럼서브

월목회 30년 회고

월목회 30년사 <글 이지은 기자> 올해로 월목회는 36주년을 맞이했다. 한인 이민 1세대들이 캐나다 현지에 적응하고 함께 모여 친목을 다지고 건강 관리를 위해 시작한 골프 모임이다. 그들은 36주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우정과 의리로 똘똘 뭉쳐 월목회를 유지하고 있다. 나이 듦에 서로를 챙기고 위로하면서. 이 모임은 골프 모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밴쿠버 한인 1세대들의 역사이며 산증이다....

Read More

꿈의 나라 캐나다 이민 41년 소감 캐나다 항해사의 삶

<글 김용기> 1971년 이 곳 밴쿠버로 이민 와서 처음 프레이저 뷰 골프장에 나가 보니 골프 치는 사람들은 별로 없고 노인 들 몇 명 만이 골프를 치고 있는 한가로운 풍경이었다. 부킹도 필요없고 아무 때나 나가면 칠 수 있는 골프 천국이라는 만족스런 환경에 감사했다. 골프비는 내 기억으로는 4달러이었으니 우리나라에 비하면 거의 공짜 같아서 언제든지 시간만 있으면 나가서 즐기고는 하였다. 그...

Read More

6.25와 그 후 나의 이야기- 2

<글 현순일 (91세, 6.25참전유공자회 회원) 요약 정리 송요상 사진 이지은 기자> 1956년 5월, 6·25전쟁의 상처가 아직 아물지 않은 봄날,  나는 부산역 앞에 자리 잡은 부인회관에 있었다. 지금의 아내와 함께 결혼식을 올리기 위해서였다. 병원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고 제대한지 3년이 지나고 난 후에 조촐하게 동료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결혼식이 치러졌다. 신혼살림은 부산에서 차리고...

Read More

<독자투고> 장례식을 다녀와서 – 전재민

산행사고로 숨진 고 김란희님 장례식에 다녀왔다. 이민자의 삶이란 ?  나의기준으로 보자면 일가친척 하나없이 민들레 홀씨 마냥 비행기 타고 툭 떨어진 곳이 캐나다 밴쿠버다. 이민을 오기 전엔  비행기 한번 타보지 못한 시골 촌뜨기가 정말 아는 사람이라고는  눈 씻고  봐도 없는  이역만리 머나먼 곳으로 떠나와 직장생활을 해도 직장생활 할 때 뿐 그것으로 자주 왕래하지  않는 그런 사이가 되고 한 군데서 오래...

Read More

산행사고로 사망한 분의 입관식에 다녀와서- 전재민

사람이 태어날때도 각자의 울음소리가 틀리고 부모가 가진것에 따라 아주 다른 환경에서 태어나고 자라듯이 죽음에도 같은 장소에서 비슷한 분들이 사망을 했지만 장례절차는 각자의 처한 환경과 사정에 따라 나눠지는 것 같다. 천주교 신자여서 천주교식으로 입관식을 치르면서 다른 분들은 불교신자인 분은 불교식으로 치를 것이고 교회신자인 분은 교회에서 장례식을 치를 것이라 생각하니 죽음을 비슷한 시기에 하고도 각자의...

Read More
Loading

신협배너

JNJ광고

배너광고-포인트팡

google ad

아마배너

rakuten ad01